검색하기
제목
전주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본격화
작성일
2016-06-15 15:48:38
조회수
1443
파일
- 전주 전통문화중심의 도시재생 사업 총괄코디네이터 임명

 
서부신시가지 개발과 공공기관 이전 등으로 침체된 중앙동과 노송동, 풍남동 등 전주시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넣을 주민참여형 도시재생 사업이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전주부성을 중심으로 중앙동, 풍남동, 노송동 일원을 대상으로 한 ‘전주, 전통문화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의 총괄코디네이터가 임명됨에 따라 활성화 계획 수립, 주민 의견 수렴 등 후속조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시는 사업 총괄코디네이터로 전주시 도시재생정책과 현장을 연결하는 중간지원조직인 전주시도시재생지원센터의 임경진 센터장을 국토교통부에 추천했으며, 국토부는 그간의 심사를 거쳐 이날 임 센터장을 사업 총괄코디네이터로 임명했다.

총괄코디네이터는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재생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행정기관, 주민·상인협의체, 사업시행주체 등 이해당사자 간의 의견을 조정하게 된다.

 
 
 또, 이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및 사업추진에 반영하는 등 사업전반에 걸친 방향설정 및 조정의 역할을 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사업 성격에 따른 계획 및 설계용역 등의 발주방식과 과업지시서 등을 검토해 의견을 제시하고, 도시재생사업의 단위사업별 실행계획 작성·수정·변경을 검토해 단위사업 시행을 위한 사업자 또는 시행주체 선정, 다양한 분야의 사업시행을 위한 운영주체 발굴, 사업추진체계 구축 등 사업추진 전반에 걸쳐 활동을 하게 된다.

‘전주 전통문화중심의 도시재생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전주부성을 중심으로 한 1.37㎢를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사업비 200억원을 투자하는 사업으로, 현재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시는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 대해 주민설명회와 의견수렴, 공청회, 시의회 의견수렴, 중앙도시재생특별위원회(국무총리)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말까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후, 시는 오는 2020년 말까지 ▲공공기관 거점기구 거점강화 사업 ▲감영지구 거점강화 사업 ▲영화의 거리 확산사업 등 연계강화 사업 ▲주민역량 강화 등 지속가능성 확보사업을 주민들의 꾸준한 의견수렴을 거쳐 진행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시는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 시행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사업 전 과정에 걸쳐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참여주체들이 도시재생의 목표와 방향을 공유하고 지역자원을 창조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주민역량강화사업을 강화키로 했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과 상인 등 사업 참여주체간의 유대관계가 형성돼 공동체도 회복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선이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주민들과 함께 추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것이 재생의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성공적인 전주의 첫 도시재생사업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서는 주민 참여와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