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제목
전주시, 행정과 현장 지혜모아 도시재생사업 추진 속도
작성일
2019-06-10 13:46:00
조회수
30
파일


 

 



시, 지난 4일 도시재생사업 집행율 제고 및 가시적인 사업성과 도출 위한 협업회의 개최

전주시가 행정과 도시재생지원센터, 현장지원센터와 함께 도시 곳곳에서 추진되는 각종 700억원대 도시재생사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지난 4일 현대해상 5층 회의실에서 원도심 현장지원센터를 비롯한 4개 도시재생사업 현장지원센터장과 사업부서 과장·팀장 등 관련공무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속도감 있는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과 현장 협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정부 뉴딜정책 도입 3년차를 맞아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한 역량을 집중하고 도시재생 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예산 집행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혜를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 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관련 국토교통부의 동향을 전달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단위사업들의 속도감 있는 추진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참석자들은 전주시 전체 도시재생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 및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전통문화중심의 도시재생사업(총사업비 190억원) △서학동예술마을 도시재생사업(총사업비 172억원) △용머리 여의주마을 도시재생사업(총사업비 75억원) △전주역세권 도시재생사업(총사업비 300억원) 등 4개 도시재생사업지별로 현장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4개 센터에는 총 27명의 인력들이 근무하면서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위한 현장조사와 주민의견 수렴. 주민역량강화사업, 공동체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성수 전주시 도시재생과장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 추진시 주차장, 공원, 생활가로, 집수리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이 있는 단위사업들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시와 국토부, 지원기구 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의 속도를 높여 성과를 창출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