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제목
전주지역 공동체들 여름방학 프로그램 풍성
작성일
2019-08-05 09:51:05
조회수
39
파일



한옥마을 공유공간서 체험 운영
캘리그라피-한복소품만들기 등

전주지역에서 활동 중인 공동체들이 여름방학을 맞아 전주한옥마을에 마련된 공동체 공유공간에서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한다.

전주시는 여름방학을 맞은 어린이와 청소년 등 전주시민과 관광객에게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한옥마을 인근 공동체 공유공간(풍남동 풍우경로당 2층, 완산구 은행로 14-1)에서 8월 한 달 간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1일 송천한라비발디 그루터기 공동체의 요리체험을 시작으로 ▲‘특별한날’의 페이스페인팅 ▲‘업싸이클링’의 화분을 활용한 업싸이클링 용품제작체험 ▲‘건강한이야기’의 요리만들기 체험 ▲‘온우리옷’의 한복소품 만들기 체험 ▲‘행복한제작소’의 부채, 엽서 캘리그라피 체험 ▲‘4050소셜스토리’의 커피를 이용한 천연세제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와 관련 온두레공동체 공유공간은 ▲20여명 정도가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빔프로젝트를 갖춘 회의실 ▲요리체험이 가능한 조리공간 ▲작품전시 및 체험활동이 가능한 전시실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에서는 매달 전주지역에서 활동중인 공동체들이 모여 체험이나 전시, 요리,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운영하면서 공동체의 역량도 키우고 있다.

또, 한옥마을 여행객과 전주시민들에게 특별한 체험의 시간을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운영된 총 53회의 프로그램에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즐거운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김성남 전주시 공동체육성과장은 “한옥마을에 놀러온 관광객 및 방문객들이 공동체 공유공간에서 다양한 체험에 참여해 함께 즐기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고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도 이 공유공간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설 및 장비를 더 확충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